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6박8일간 알제리, 튀니지, 모로코를 공식 방문하기 위해 출국했다.

이 총리는 16일 오전 성남 서울공항에서 대통령 전용기를 타고 알제리의 수도 알제로 출국했다.

이들 3개국은 아프리카 북서부를 통칭하는 ‘마그레브’ 지역에 속한다. 국무총리의 알제리, 튀니지 방문은 처음이다. 모로코는 2014년 당시 정홍원 총리가 방문한 바 있다.

특히 이곳은 인구 1억명 규모 내수 시장을 가지고 있고 유럽과 중동 등을 잇는 전략적 요충지로 꼽힌다.

이 총리는 한국 기업의 현지 진출 지원을 위한 '세일즈 외교'에 초점을 맞췄다. 그는 각국 총리와 공식회담을 통해 실질협력 강화를 논의하는 한편 건설·인프라 프로젝트, 자동차 부품산업 등 한국기업들이 관심을 두는 분야에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을 요청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한국 민간기업과 공기업, 경제단체 등이 참여하는 비즈니스포럼을 개최한다. 동포 및 지상사 대표 간담회도 열린다.

이 총리의 이번 순방은 대통령과 총리의 정상외교 업무 분장을 통한 외교 다변화 차원이기도 하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 총리의 활발한 외교를 당부하며 대통령 전용기를 내어준 데 이어 지난달 9일 신임 대사에게 신임장을 수여한 자리에서도 "총리가 정상외교의 축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번 순방에서 국무총리를 수행하는 공식 수행원은 조현 외교부 차관, 박천규 환경부 차관, 김영문 관세청장, 정운현 국무총리비서실장 등 총 19명이다. 이 총리는 오는 23일 귀국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