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도 여론조사가 45%대로 나타났다.

한국갤럽이 지난 11∼13일 전국 성인 1천3명을 상대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해 14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문 대통령 직무 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지난주보다 4%포인트 하락한 45%를 기록하며 취임 후 최저를 기록했다.

부정평가는 3%포인트 상승한 44%로, 긍정평가와 불과 1%포인트 차이였다.

연령별로 보면 30대(58%), 40대(54%), 20대(49%), 50대(35%), 60대 이상(33%) 순으로 긍정률이 높았다.

직무 긍정률은 20대(남성 38%, 여성 61%)에서 성별 격차가 크게 나타났다.

50대와 60대 이상에선 부정평가 비율이 각각 57%, 52%로 긍정평가를 앞섰다.

지난주는 남성, 20∼40대, 블루칼라 직업군, 정의당 지지층 등에서 긍정률의 낙폭이 컸다면 이번 주는 여성(53%→47%), 50대(50%→35%), 중도층(53%→46%) 등을 중심으로 하락 폭이 컸다.

긍정평가 이유는 '북한과의 관계 개선'(25%), '외교 잘함'(15%), '서민 위한 노력·복지 확대'(9%) 순으로 나타났다.

부정평가를 한 응답자는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43%), '대북 관계·친북 성향'(20%), '일자리 문제·고용 부족'(4%) 등을 이유로 꼽았다.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 36%, 자유한국당 19%, 정의당 9%, 바른미래당 6%, 민주평화당 2% 순으로 나타났다.

민주당 지지율은 현 정부 출범 후 최저치로 떨어졌다.

자유한국당은 2%포인트 상승했다.

바른미래당은 변화가 없었고, 평화당은 1%포인트 올랐다.

여론조사 결과가 보여주듯 국민들은 문재인 정부의 경제 정책에 불만족을 드러내고 있다.

최저임금 인상으로 자영업자들이 등을 돌렸고 일자리를 중시했던 대통령 공약이 이행되지 않는다는 평가가 이어지고 있다.

촛불시위 끝에 전 대통령을 탄핵하고 탄생한 문 대통령에 대해 국민들의 기대가 워낙 높다는 점은 장점이자 리스크가 될 수 있다. 대통령 지지율이 조금만 하락해도 국민들이 예민하게 반응하지만 실제로 역대 대통령에 비교하면 여전히 높은 지지율이라는 점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전문가들은 북한과의 관계 개선과 경제 문재 해결 의지가 균형이 맞아진다면 대통령 지지율이 충분히 반등할 수 있는 계기가 있다고 전망하고 있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한국갤럽 홈페이지 혹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