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 TF가 중재안 내놓긴 어려워…대화 끈 놓지 않는 게 중요"
민주 "카풀·택시 업계, 20일 전에는 1차 합의 이뤄야"

더불어민주당은 13일 '카카오 카풀'을 놓고 첨예하게 대립하는 카풀업계와 택시업계가 오는 20일까지 큰 틀의 합의를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촉구했다.

'카카오 카풀'에 반발한 택시업계는 오는 20일 대규모 집회를 예고한 상태다.

민주당 카풀·택시 태스크포스(TF) 위원장인 전현희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20일 집회에서 또 불행한 일이 발생하지 않을까 걱정하고 있다"며 "그런 불행한 일을 막기 위해서라도 1차 합의 시점을 20일 전까지로 잡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다만 "당 차원에서 생각한 두 업계의 합의 시점일 뿐 실제로 가능할지는 모르겠다"고 말해 협상 과정이 순탄치 않음을 내비치기도 했다.

현재 택시업계는 카풀앱 서비스를 불허하는 법 개정을 요구하는 반면, 카풀업계는 카플 서비스를 공유경제 측면에서 접근해야 한다는 입장이라는 것이 전 의원의 설명이다.

전 의원은 "갈등이 첨예해 아직 두 업계와 다 같이 만나 논의해 본 적은 없다"고도 했다.

전 의원은 이날 오전 카카오 측으로부터 카풀 정식 서비스 연기 방침을 전해 들었다고 소개하며 "카카오 측은 택시 기사의 분신 사망에 '가슴이 아프다'는 취지의 얘기를 했다"며 "일단 카카오 측이 상생이라는 틀에서 내린 쉽지 않은 결정이었을 것"이라고 했다.

카카오는 당초 오는 17일부터 카풀 정식 서비스를 개시할 계획이었다.

일부 이용자를 대상으로 한 베타(시험) 서비스는 지난 7일부터 시작했다.
민주 "카풀·택시 업계, 20일 전에는 1차 합의 이뤄야"

전 의원은 당내 TF 출범 이후 수차례의 공개·비공개 협의에도 업계 간 이견이 좁혀지지 않는 데 대해서는 "TF가 중재안을 내놓는 것은 사실상 어렵고, 두 업계와 정부를 잇는 소통창구의 역할이 크다.

특히 택시업계와 대화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했다.

그는 이어 "합의점 마련이 현재로선 쉽지 않지만 포기하지 않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토교통부가 마련한 중재안과 관련해서는 "아직 확정되지 않은 내용"이라면서도 "일단 그 안을 중심으로 정부는 업계와 협의를 하고 이후 당정 협의를 통해 최종 지원책을 확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