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제 개혁 외 유치원 3법, 청년고용촉진특별법 등 처리해야"
민주 "임시국회 열자…단식과 농성 풀어야" 대야 압박

더불어민주당은 13일 12월 임시국회를 열고 선거제 개혁을 비롯해 유치원 3법 등 민생입법을 논의해야 한다고 야당을 압박했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임시국회를 다음 주 초부터라도 연말까지 열어서 여러 가지 현안과 입법, 정치개혁특별위원회의 연장 등의 문제에 대해 처리해야 한다"며 "선거법 문제뿐만 아니라 유치원 3법을 비롯해 여러 민생입법 처리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야 3당을 향해 "자유한국당과 합의 도출을 시도해 보겠지만, 만약 여의치 않으면 야 3당과 민주당만이라도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중심으로 한 선거법 개정에 대해 정개특위를 가동해서 논의를 활성화해야 한다"며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의 단식 중단과 야 3당 농성 해제를 요구했다.

한정애 정책위 수석부의장은 "청년고용촉진특별법은 올해 말까지 한시법안이다.

이 법을 처리하지 않으면 2019년에 다시 제정해야 한다"며 임시국회 개회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한 수석부의장은 "임시국회가 열리지 않는다고 해도 환경노동위원회에서만이라도 해당 법안을 처리할 것을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김한정 의원은 B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어제 홍 원내대표가 내년 1월 선거제 개혁안 합의, 2월 처리라는 시간표까지 제시했고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우리가 수용하겠다고 한 만큼 야 3당은 농성을 풀어 정개특위로 복귀하고 임시국회에 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유치원·어린이집 공공성 강화 특별위원회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성명을 발표하고 "정기국회에서 유치원 3법 처리가 무산된 것과 한국당의 국민 배신 행위에 특위는 심각한 유감의 뜻을 표한다"며 공세를 폈다.

특위는 "한국당은 더이상 유치원 3법 처리를 가로막지 말고 12월 임시국회를 열어 연내 처리할 수 있도록 협력할 것을 촉구한다"며 "특히 한국당 나경원 새 원내지도부에 유치원 3법 등 민생개혁 입법 처리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