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국정 지지도 취임 후 최저 '48.1%'<리얼미터>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취임 이후 최저치인 48.1%를 기록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13일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10∼12일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508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5%포인트)한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는 전주보다 1.4%포인트 내린 48.1%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5월 문 대통령 취임 이후 최저치다.

문 대통령의 지지도는 대구·경북, 50대와 40대, 사무직에서는 상승했으나, 이외 지역과 연령, 직업층에서는 대부분 하락했다.

지역별로 보면 대전·세종·충청(9.3%포인트↓), 광주·전라(8.1%포인트↓), 서울(4.4%포인트↓)에서 하락 폭이 가장 컸다.

연령별로는 30대(8.4%포인트↓)와 20대(7.9%포인트↓)에서 많이 떨어졌고, 직업별로는 무직(13.3%포인트↓), 가정주부(4.4%포인트↓), 노동직(4.0%포인트↓) 순으로 내림 폭이 컸다.

지지 정당별로는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지지층(2.5%포인트↓)의 하락 폭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1.7%포인트↓)보다 컸다.

리얼미터는 "문 대통령의 지지율 악화는 강릉 KTX 탈선 사고, 전 기무사령관 투신사망, 택시기사 분신사망, 삼성바이오로직스 상장 유지, 이재명 경기지사 검찰 기소 등 각종 크고 작은 악재가 집중된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민주당 지지도 역시 다시 내림세를 보이며 전주보다 0.5%포인트 떨어진 37.7%를 기록, 4주째 30%대의 약세를 이어갔다.

새 원내지도부를 선출한 한국당 지지도 역시 1.9%포인트 내린 22.8%로 2주째 하락세를 나타냈다.

정의당도 진보층과 중도층이 이탈하며 1.1%포인트 떨어진 7.4%를 기록했다.

반면 중도층이 결집한 바른미래당은 1.0%포인트 오른 6.9%로 6%대를 회복했다.

민주평화당은 0.4%포인트 상승한 2.7%로 집계됐다.

한편, 제주도 영리병원 허가 문제와 관련해 국민 절반 이상은 반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12일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504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포인트)한 결과, '향후 내국인 진료로 확대될 것이고, 의료 공공성 훼손으로 국내 공공의료체계를 허물 수 있으므로 반대한다'는 응답은 51.3%로 나타났다.

'외국인 진료에 한정하므로 국내 의료체계에 영향을 주지 않고, 의료관광을 활성화할 수 있으므로 찬성한다'는 응답은 35.8%였다.

세부적으로 보면 한국당 지지층에서만 찬성 여론이 우세했다.

모든 지역과 이념성향, 50대 이하 전 연령층, 한국당을 제외한 모든 정당 지지층에서는 반대가 대다수이거나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60대 이상에서는 찬성과 반대 양론이 팽팽하게 엇갈렸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