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승주 "철저히 수사해 진상 밝혀야"

최근 국회 국방위원회 자유한국당 간사인 백승주 의원의 이메일 계정이 도용돼 군사 분야에 대한 광범위한 해킹이 시도된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국회 등에 따르면 국가정보원은 백 의원을 사칭한 이메일이 안규백 국회 국방위원장과 합동참모본부, 방위사업청, 한국국방연구원 등에 무더기로 발송됐다고 최근 국회사무처에 통보했다.

국방위 행정실이 지난 10월 8일 당시 박한기 합참의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초안을 국방위 여야 간사에게 보냈고, 이에 답신하는 형태로 누군가 백 의원의 계정을 도용해 첨부파일에 해킹코드를 심은 이메일을 발송했다는 것이다.

다만 안규백 위원장은 이 이메일을 열어보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국정원은 이 같은 내용을 조사한 후 국회에 통보했고, 국회는 보안 강화를 위해 이메일 주소, 비밀번호 등을 변경하도록 했다.

백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북한 사이버 도발로 의심되는 해킹 시도가 잇따르고 있다"며 "국정원과 국군사이버사령부는 이를 철저히 수사해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국방위 한국당 간사 이메일 사칭…해킹코드 무더기 발송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