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3당이 요구한 선거제도 개편
내년 2월 임시국회서 처리 제안
"당원권 정지" 이재명 징계 끝낸 민주당

더불어민주당은 12일 직권남용 혐의 등으로 기소된 이재명 경기지사(사진)의 거취와 관련, 당원권 정지로 징계를 마무리하기로 결정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지사가 백의종군하겠다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리고, 재판 종료까지 모든 당직을 내려놓겠다는 의견을 전화를 통해 밝혔다”며 “당의 단합을 위해 이를 수용하겠다는 최고위원 간 논의가 있어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밝혔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재판 결과가 나올 때까지 사실상 이 지사의 당원권을 정지시키는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이 지사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 앞서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에 “모든 당직을 내려놓고 백의종군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 지사는 “정당에 있어 분열을 막고 단결하는 것은 그 어떤 것보다 중요하고, 당의 부담을 줄이는 것 또한 당원의 책임”이라며 “당의 단합을 위해 필요할 때까지 모든 당직을 내려놓고 평당원으로 돌아가 당원의 의무에만 충실하겠다”고 했다. 이 지사는 현재 민주당 대의원과 광역단체장에게 당연직으로 주어지는 당무위원, 참좋은 지방정부 상임위 중앙위원 등을 맡고 있다.

민주당은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야 3당이 요구하는 선거제 개편에 대해서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기본으로 한 합의안을 내년 1월까지 마련해 2월 임시국회에 처리하자고 제안했다. 윤호중 사무총장은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등 선거제 개편 기본 방향에 동의하며 하루빨리 여야 5당이 이 기본방향에 합의하고 구체적인 방향을 정치개혁특별위원회에서 논의할 것을 제안한다”며 “내년 1월 중 특위에서 선거제도 개혁안에 합의하고 이를 2월 임시국회에서 최종 의결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야 3당은 “자유한국당을 설득해 합의안을 만들어 오라”며 민주당의 제안에 부정적 반응을 보였다.

배정철 기자 b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