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는 기업체 맘대로 움직이는 곳 아냐"…시민 협의 절차 강조
언론플레이 통한 사업추진에 불만…특혜시비·먹튀 차단 의도인듯
전주시장, 143층타워 계획 건설사에 "정상적으로 추진하라" 경고

김승수 전북 전주시장이 대한방직전주공장 터에 143층 규모의 타워와 아파트 등을 건설하려던 자광에 '경고장'을 날렸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10일 열린 제355회 시의회 정례회에서 양영환 의원 등이 대한방직 부지 개발에 관해 묻자 "이 기회를 통해 자광에 엄중하고 분명하게 경고한다"면서 "(자광이) 언론 등을 통해 전주시를 압박한다면 좌시하지 않겠다.

인생에 한 방은 없다.

정상적으로 사업 추진을 하지 않으면 자광이 전주에서 사업하기가 굉장히 힘들 것"이라는 강성 발언을 내놓았다.

이어 "전주는 기업체 마음대로 만만하게 움직이는 도시가 아니다"라며 다소 감정적인 용어들을 동원해 자광의 절차상 하자를 지적했다.

김 시장의 이런 경고는 자광이 시민·지역사회와 충분한 협의 없이 언론플레이 등을 통해 사업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 확고하게 반대하는 뜻을 내비친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지역 정가에서는 김 시장의 이날 발언이 사업 승인을 통해 대한방직 터의 주거용지가 상업용지로 용도 변경되면 자광이 얻게 될 수천억원의 지가 차익, 그로 인해 불거질 특혜시비 논란을 차단하려는 '사전 포석'이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사업 승인이 이뤄지고 나서 자광이 사업을 포기하고 땅을 팔아 시세 차익만 챙겨 철수하는 이른바 '먹튀' 우려를 염두에 둔 것이라는 해석도 있다.

특히 김 시장은 자광이 대규모 개발을 추진하면서 환경·교통·토지이용·인구·주거 기반시설 등 전반적인 영향에 대한 대책을 수립하지 않는 등 공공성 확보에 대해서도 미온적인 입장을 보이는데 우려하고 있으며, 그런 인식의 연장선에서 진정성 있는 투자로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는 얘기도 나온다.
전주시장, 143층타워 계획 건설사에 "정상적으로 추진하라" 경고

김 시장의 이날 발언은 자광의 개발 제안에 대한 전주시의 입장과 맥을 같이 한다.

전주시는 지난달 하순 자광이 신청한 지구단위 계획 입안서를 반려한 데 이어 최근 '2035년 도시기본계획(안)'에도 대한방직 개발을 담지 않았다.

시는 반려 사유로 ▲사업주체인 자광과 공유지 관리청인 전북도 간 체결한 사전협의 내용의 불명확성 ▲자광이 제출한 지구단위계획 입안서의 부적합성을 들었다.

구체적으로 전북도가 공유지 사용과 관련해 매매나 임대에 대해 명확한 의사표명을 하지 않았고, 관리청이 사용승낙을 하더라도 도시기본계획에 부합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표면적으로는 행정절차를 문제 삼았지만, 자광이 시민·지역사회의 충분한 동의를 얻는 절차를 거치지 않고 개발에 따른 교통·환경 등에 대한 뾰족한 대안을 찾지 못한다면 전주시가 호응할 가능성은 크지 않아 보인다.

앞서 자광은 지난 4월 대한방직 부지(21만6천㎡)에 143층 높이의 익스트림 타워와 3천 가구의 아파트·쇼핑몰과 컨벤션·호텔·공원 등을 짓는 2조원 규모의 개발 계획을 발표한 뒤 지난 10월 2천억원가량을 들여 부지를 사들였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전주의 미래를 책임지는 시장으로서 자광 측에 분명하고 단호한 경고 메시지를 보냈다"면서 "자광이 정상적으로 사업을 추진한다면 시민과 전주시의 미래를 고려해 서두르지 않고 차분하게 검토해서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