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여야가 강릉선 KTX 탈선을 비롯, 최근 코레일이 운영하는 철도 구간에서 사고가 연속적으로 발생한 것을 두고 안전대책 촉구에 한 목소리를 냈다.

다만 여당은 예산과 정비 인력 확충 등 안전대책을 강구해야한다고 주장했고 야당은 근본적인 원인이 전문성을 외면한 인사에 있다며 인적 쇄신을 요구하는 등 방안은 엇갈렷다.

9일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국토교통부가 정밀 조사에 착수했지만 사고 원인을 명백하게 밝히고 확실한 재방 방지책을 세워 국민 불안을 해소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이번 기회에 노후 기관차와 장비 실태를 철저하게 파악하고 관리 선로 증가에 따른 예산과 정비 인력 확충 방안을 포함한 근본적인 대책을 수립해야 할 것"이라며 "민주당도 집권 여당으로서 책임감을 가지고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세월호 사고 때 정치권이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면 안 된다는 각오를 다지고 후속 조치를 해야 했는데 상대를 찌르는 무기로만 썼다"며 "그러다 보니 안전과 관련된 기관들에 경험도 없는 정치인이나 비전문가를 그냥 보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송희경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코레일 및 자회사 임원 37명 가운데 13명이 '캠코더 낙하산' 인사로, 이것이 사고의 근본적 원인"이라며 "철저한 원인 규명 및 재발 방지와 함께 문제가 된 코레일 낙하산 인사를 정리하라"고 촉구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국민의 삶과 안전이 이렇게 위협받아서는 안된다"며 "총체적인 점검과 대책 수립, 코레일에 대한 대대적인 쇄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