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가 7일 정기국회 마지막 본회의 개의 시간을 당초 계획했던 오후 4시에서 오후 7시로 미뤘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와 논의해서 문희상 국회의장에게 시간이 더 필요하니 오후 7시에 본회의를 하자고 했다"고 말했다.

원래 민주당과 한국당은 이날 오후 4시 본회의를 열어 민생법안 200여건과 수정 예산안이 완성되는 대로 내년도 예산안도 함께 처리할 방침이었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민주당과 한국당의 전날 예산안 처리 합의에 반발하며 '본회의 보이콧'을 거론했다. 하지만 일단 본회의가 연기된 만큼 막판 협상 결과에 따라 참석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들은 이날 오전과 오후 연쇄 회동을 통해 예산안 처리 문제를 논의했지만, 절충점 찾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