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은 7일 차기 당대표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에 불출마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전당대회는 분열된 우리 당이 화합하고 통합하는 계기가 돼야 한다"면서 "저처럼 대통령을 잘못 모셨던 핵심들, 그리고 탈당했다 복당한 사람들 중에 주동적 입장에 있었던 사람들, 선거 참패의 책임이 있었던 사람들은 스스로 출마를 안 하는 게 옳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저는 항상 저부터 실천하는 사람이니까 그런 차원에서 이번 한 번은 쉬는 게 좋겠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