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14일 서울타워 예약받지 말라' 요청설엔 "아는 바 없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5일 국회에서 열린 남북경제협력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김 위원장의 18∼20일 답방 가능성이 어느 정도 되느냐'는 바른미래당 지상욱 의원의 물음에 "모든 가능성이 열려 있다"고 밝혔다.

그는 다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과 관련해 북측과 일정을 논의하고 있는 것은 없다"고 덧붙였다.

조 장관은 또 '정부가 12월 13∼14일 남산에 있는 서울타워 예약을 받지 말라는 협조를 요청했다는 얘기가 있다'는 지 의원의 추가 질의에는 "아는 바는 없다"고 답했다.

조 장관은 '김 위원장의 연내 답방 실현 가능성을 몇 퍼센트로 보느냐'는 자유한국당 송석준 의원의 질의에도 "연내 실현될 가능성도 있고 상황에 따라 조정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사회 내에서 김 위원장 답방을 계기로 다양한 의견이 나오는 것은 사실"이라며 "어찌 보면 자연스러운 것이고, 김 위원장이 와서 보는 것도 남북관계 진전을 위해 좋은 일"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