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평화정착 노력 공유
신남방·신태평양정책 시너지 기대
차세대 지도자 교류 등 협력 확대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4일(현지시간) 뉴질랜드 저신다 아던 총리를 만나 방산 협력을 활성화하고 남극연구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클랜드에서 저신다 아던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이런 내용을 포함한 양국관계 발전 방안을 논의했다.

두 정상은 2015년 발효된 한·뉴질랜드 자유무역협정(FTA)이 양국 간 교역·투자를 증진하는 든든한 제도적 기반이 되고 있다는 데 공감하고 뉴질랜드가 강점을 가진 농업과 한국이 강점인 인프라 건설 분야 등에서 상호 투자·협력을 통해 성과를 체감할 수 있는 협력사업을 발굴·추진하기로 합의했다.

한국기업이 건조한 뉴질랜드의 군수지원함 '아오테아로아'호가 내년 진수식을 하게 된 것을 환영하면서 양국 간 방산분야 협력이 더욱 활성화되도록 '군용물자협력 약정서' 체결을 조속히 추진하기로 했다.

남극연구 분야에서도 협력을 활성화해 나가기로 했다. 양 정상은 남극조약 원서명국인 뉴질랜드의 오랜 경험과 한국이 발전시켜온 연구기술 간 시너지 효과에 주목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바이오·헬스케어·ICT 등 신산업 분야에서의 공동 연구도 계속 장려해나가기로 했다.

두 정상은 포용적 성장을 이뤄 모든 국민이 공정한 기회를 누리며 잘사는 국가를 만들겠다는 국정 비전과 목표를 공유하고, 이런 '사람 중심' 가치를 바탕으로 양국 간 우호 협력 관계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자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아던 정부가 추진하는 포용적 성장, 복지 확대, 공정경제, 소득 격차 완화 등 중도진보적 정책은 문재인정부의 '사람 중심 경제' 기조와 유사하다는 것이다.

양국 국민 간 우호 증진이 양국관계의 굳건한 기반이 된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교류 확대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뉴질랜드가 이번 국빈방문을 계기로 한국민에 대해 자동여권심사(e-Gate) 제도를 적용, 입출국 절차를 간소화하기로 한 데 대해 환영 입장을 표했다.

두 정상은 양국의 차세대 리더들이 서로 교류해 향후 양국관계 발전에 가교 역할을 할 수 있게 차세대 지도자 간 교류 사업을 긍정 검토하기로 했다. 또 뉴질랜드가 아시아 국가 중 처음으로 한국과 추진 중인 사회보장협정 체결을 조속히 마무리해 상대국에서 자국 내 연금가입 기간을 인정함으로써 양 국민의 연금 수급권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 결과 등 최근 한반도 정세를 설명하고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을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에 대한 뉴질랜드 정부의 지속적인 협조와 지지를 당부했다. 아던 총리는 한반도에서의 긍정적인 상황 변화를 끌어낸 한국 정부의 주도적 노력을 높이 평가하고 한국 정부의 대북 정책에 대한 변함없는 지지를 표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