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구미시, 레몬·톱텍과 MOU…"유치실적만 중요한가"
산업기술 유출혐의 기업과 투자양해각서 체결 '논란'

경북도·구미시가 산업기술을 유출한 혐의로 재판을 받는 중소기업과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해 논란이 일고 있다.

더욱이 이 중소기업의 모기업도 산업기술을 중국에 팔아넘겨 재판을 받고 있는데 모기업 회장이 양해각서 체결행사에 참여했다.

4일 경북도·구미시에 따르면 전날 구미시청에서 나노섬유 소재업체 ㈜레몬이 구미국가산업단지 내 자사 공장에 1천200억원을 투자해 생산라인 3개를 증설한다는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그러나 레몬의 직원 2명은 다른 회사에서 근무할 당시 습득한 산업기술을 빼돌린 혐의로 기소돼 징역 5년을 구형받은 상태이다.

레몬 모회사인 ㈜톱텍도 최근 임직원과 협력업체 직원 등 13명이 삼성디스플레이의 산업기술을 중국에 팔아넘긴 혐의로 기소되는 바람에 코스닥시장에서 주식거래가 정지됐다.

경북도와 구미시는 이 같은 사실을 알면서도 투자양해각서 체결을 강행해 유치실적에만 매달린다는 지적을 받았다.
산업기술 유출혐의 기업과 투자양해각서 체결 '논란'

경북도·구미시 투자유치 실무진은 이런 내용을 미리 알고 양해각서 체결 시점을 재검토했지만, '윗선'에서 강행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