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사진=연합뉴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사진=연합뉴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편의점 과밀화를 해소하겠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3일 국회에서 열린 '편의점 자율규약 제정' 당정협의회에서 "편의점 출점은 신중하고 합리적으로 하되 폐점은 좀 더 쉽게 할 수 있도록 퇴로를 열어 과밀화를 해소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1인 가구의 증가와 취급 상품의 다양화로 편의점 시장은 급속히 성장했으나 가맹본부의 과잉 출점은 가맹점주의 수익성 악화와 함께 제살깎아먹기 식의 무모한 경쟁으로 편의점의 경쟁력을 약화시켰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공정위는 업계가 자율계약을 충실히 이행해 편의점주의 어려움 해소가 현장에서 체감될 수 있도록 지속해서 뒷받침하겠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