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균 통일부 장관 "철길 통해 한반도 평화 탄탄해질 것"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남북 철도 공동조사를 위해 30일 출발한 우리측 열차가 환송행사를 마치고 북쪽으로 향했다. 정부는 이날 오전 6시 서울역을 출발한 조사열차가 경기도 파주시 경의선 도라산역에 도착하자 환송행사를 열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축사에서 "앞으로 하나로 이어질 철길을 통해서 남북이 함께 번영하게 될 것이며, 한반도의 평화도 탄탄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김현미 교통교통부 장관도 "오늘의 출정식은 남북 공동번영의 시작을 알리는 신호탄이 되고, 섬처럼 갇혀있던 한반도 경제영토를 유라시아 대륙으로 확장하는 촉매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행사는 국토교통부 황성규 철도국장의 추진경과 보고와 두 장관의 축사에 이어 잘 다녀오라는 뜻에서 오영식 한국철도공사(코레일) 사장이 기관사에게 머플러를 둘러주는 출무신고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행사에는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인 박순자 자유한국당 의원, 국회 남북경협특위 간사인 김경협 더불어민주당 의원, 경기 파주시가 지역구인 윤후덕·박정 민주당 의원, 오영식 사장 등이 참석했다.

북측 관계자들은 이날 행사에 참석하지 않았다. 남측 열차가 올라간 뒤에 자체 행사를 열 계획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관차 1량과 제재 면제된 경유 5만5천ℓ가 실리는 유조차, 객차 등 총 7량으로 구성된 열차는 환송행사를 마치고 곧바로 북측 판문역으로 출발했다.

남쪽 열차가 북측 철도 구간을 달리는 것은 남측 도라산역과 북측 판문역을 주 5회씩 오가던 화물열차가 2008년 11월 28일 운행을 중단한 이후 10년 만이다. 판문역에 도착한 뒤 우리 기관차는 분리돼 귀환길에 오른다. 이후 북측 기관차가 우리 철도차량 6량을 이끄는 방식으로 공동조사가 진행된다.

통일부와 국토교통부를 비롯한 관계부처 담당자 등 총 28명으로 구성된 조사단은 북측 관계자들과 함께 경의선 개성∼신의주 약 400㎞ 구간은 다음 달 5일까지, 동해선 금강산∼두만강 약 800㎞ 구간은 다음 달 8∼17일 공동조사한다.

남측 공동조사단장인 임종일 국토교통부 건설교통과장은 "조사는 육안 검사와 휴대용 기기를 통한 구조물 테스트, 두 가지 방식으로 진행된다"며 "맨눈으로도 시설 노후화 등을 대략 판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