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의 지난 27,28일(현지시간) 체코 방문을 놓고 잡음이 끊이지 않자 외교부가 직접 해명에 나섰다. 외교가와 정치권 안팎에서는 밀로스 제만 체코 대통령이 부재 중인 상황에서 문 대통령이 체코를 방문해 안드레이 바비쉬 총리와 비공식 회담을 가진 것을 두고 ‘외교 참사’라는 비판하고 있다. 외교부는 “문 대통령의 체코 방문은 아르헨티나 방문을 위한 비공식 경유 방문으로, 양국간 사전 양해가 있었다”며 문제가 없었다고 반박했다.

외교부는 30일 새벽 4시께 출입기자단에게 3개의 문자메시지를 보내 질의응답식으로 문 대통령의 체코 방문에 대해 상세하게 설명했다. 외교부가 정상간 만남에 대해 직접 해명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외교부는 “이번 방문은 아르헨티나에서 개최되는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 계기 중간급유 등을 위해 경유차 이뤄진 것”이라며 “양자 정상외교 성과 측면도 함께 검토했으며, 체코 측이 지난달 ASEM 정상회의 등을 계기로 양자회담을 제안했으나 우리 측 사정으로 회담을 갖지 못한 점도 고려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또 “체코는 내각책임제 국가로서 실질적 정부 운영 권한을 총리가 갖고 있다”며 “문 대통령과 우리 대표단을 공식 방문에 준하여 의전 및 경호 등을 적극 지원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해 왔다”고 덧붙였다. “바비쉬 총리와의 회담이 실질적인 정상회담이지만 제만 대통령이 부재한 상황이라 내부 의전상 이유로 비공식 회담(면담)으로 해줄 것을 요청하여, 이를 수용한 것”이라는 설명이다.

문 대통령의 원전 세일즈 외교에 대해서도 성과가 있었다는 입장이다. 외교부는 “문 대통령은 체코 정부가 향후 원전 건설을 추진할 경우, 우수한 기술력과 운영, 관리 경험을 보유한 우리 기업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하는 등 한국 원전의 우수성과 장점을 설명했다”며 “바비쉬 총리는 UAE 바라카 원전사업의 성공사례와 한국 원전의 높은 기술력을 잘 알고 있다고 하고, 향후 체코가 원전 사업을 추진할 경우, 한국과 협력도 검토하겠다고 하였다”고 말했다. 다만 “체코 정부가 아직 원전 건설에 필요한 재원 확보 등 사유로 구체 계획을 확정하지 않은 상황을 감안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의 체코 방문 소식을 영문 SNS로 전달하는 과정에서 국명을 ‘체코슬로바키아’로 기재한 데 대해선 "체코의 국명을 잘못 번역해 표기했으며, 게시 후 30여분 후 해당 내용을 삭제했다"며 "향후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SNS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했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