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남북 이산상봉에 재미 이산가족 포함 北과 협의중"

통일부는 28일 향후 남북 간 이산가족 상봉행사 때 재미교포 이산가족도 상봉단에 포함하는 방안을 북한과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남북 이산가족이 만나게 되는 일정이 잡히게 되면 그때 재미 이산가족도 같이 만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남북 이산가족 상봉 등 계기 시 재미 이산가족을 포함시키는 방안도 북측과 협의하고 있다"고 답했다.

백 대변인은 "앞으로도 한미 간의 긴밀한 공조하에 북측과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도 말했다.

미 자유아시아방송(RFA)은 미 국무부의 고위관리가 이달 중순 워싱턴을 방문한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만났고, 재미교포 이산가족이 북한에 있는 가족과 만날 현실적인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고 최근 보도한 바 있다.

조명균 장관은 지난달 통일부 국정감사에서 재미 이산가족 상봉과 관련한 질의에 "남북 이산가족 상봉 문제 해결에 함께 포함해서 해결하자는 제의를 북측에 공식적으로 해놓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다만 남북이 금강산 이산가족면회소 복구, 이산가족 화상상봉 등의 문제와 관련해 11월 중 열기로 한 적십자회담은 아직 소식이 없는 상태다.

백 대변인은 '11월 내 적십자회담 개최가 가능하냐'는 질문에 "(면회소) 개보수라든지 화상상봉, 영상 편지 교환 등의 부분을 포함해서 남북 간에 지금 협의가 진행 중"이라며 "그런 진행 과정 중에서 적십자회담 일정도 잡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