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이어 이재명·박원순도 정치적 시험대
'위기 극복' 주목…입지 증명해야 '대선주자 반열' 오를 듯
민주 차기 대권 예비주자들 수난시대…"살아남는 자가 강자"

여권의 잠룡들이 '시련의 계절'을 맞았다.

성폭력 사건으로 사실상 정치생명이 끝난 안희정 전 충남지사에 이어 박원순 서울시장과 이재명 경기지사도 정치적 시험대에 선 모양새다.

최근 정치권에서 가장 주목받는 인물은 이 지사다.

이 지사는 성남시 조직폭력배 연루설, 배우 김부선씨와의 스캔들 등 이미 숱한 논란에 휩싸여왔다.

여기에 '혜경궁김씨' 트위터 계정 소유주가 아내 김혜경씨라는 경찰 수사결과가 발표되고, 친형 이재선씨 강제입원 사건까지 다시 불거져 이 지사는 코너에 몰렸다.

박 시장은 여야가 정기국회 이후 실시하기로 한 공공부문 채용비리 의혹 국정조사에서 난관을 맞을 수 있다는 전망이다.

공공부문 채용비리 의혹 문제가 서울시 산하 서울교통공사 직원 친인척의 정규직 전환 문제, 이른바 고용세습 논란에서 시작된 만큼 야당은 이번 국조를 사실상 '박원순 청문회'의 기회로 벼르고 있다.
민주 차기 대권 예비주자들 수난시대…"살아남는 자가 강자"

이 지사는 지난해 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맞붙어 강렬한 인상을 남긴 데 이어 6·13 지방선거를 계기로 기초단체장에서 광역단체장으로 도약하며 정치적 무게감을 키웠다.

지난해 대선에서 불출마를 전격 선언한 박 시장은 3선 서울시장으로 거듭나면서 정책 역량 등 내공을 쌓는 데 주력해 왔다.

민주당의 차기 예비주자 중 한 명이라는 데 누구도 이견이 없다.

따라서 박 시장과 이 지사 모두 야권은 물론 여권 내부에서도 주요 타깃이 될 수밖에 없다.

이들이 '대권의 꿈'을 키우는 것에 비례해 '검증'은 혹독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오는 2020년 총선과 2022년 대선을 앞두고 어떤 방식으로든 정치권의 '파워게임'이 본격화하고, 그 과정에서 차기 대권주자들을 둘러싼 각종 논란과 공세가 거칠어질 것이라는 관측에 공감하는 사람들이 많다.

이렇게 찾아오는 위기와 시련을 극복하는 것은 물론, 기회로 바꿔내 정치적 입지를 증명해야만 명실공히 '대권주자 반열'에 확실히 오를 수 있다는 것도 여야를 막론한 정치권의 불문율이다.

실제 과거에도 '온실 속 화초'보다는 당내외 투쟁을 거쳐 대선주자의 자리를 꿰찬 사례가 많다.

문재인 대통령은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후 운명적으로 정치에 입문한 뒤 '친노(친노무현) 폐족의 수장'이라는 조소 속에 가시밭길을 걸은 끝에 대권을 거머쥔 대표적인 사례다.

문 대통령은 2015년 새정치민주연합 당대표 시절을 비롯해 오랜 시간 끊임없이 당내 비주류의 격렬한 공격과 내분을 이겨내고 정리한 끝에야 대선주자로 나설 수 있었다.

탄핵으로 대통령 자리에서 내려왔지만, 박근혜 전 대통령 역시 대권을 거머쥐기까지 험로를 걸어야 했다.

2007년 첫 대권 도전에서 당시 이명박 후보와 맞붙은 경선은 대선 못지 않게 상호 공세 수위가 높았고, 박 전 대통령은 결국 석패했다.

이후 친이(친이명박)·친박(친박근혜) 갈등의 후유증이 치유되지 않아 박 전 대통령은 이 전 대통령 측과 불편한 관계 속에서 '한지붕 두살림'을 꾸려나간 끝에 대선 후보의 자리를 꿰찼다.
민주 차기 대권 예비주자들 수난시대…"살아남는 자가 강자"

수많은 논란에도 여권 차기 대권주자 선호도 2위를 달리는 이 지사도 이런 과거 사례들과 마찬가지로 '정치적 피해자'로 자신을 규정하며 오히려 존재감을 키우고 있다는 해석이 있다.

'소년공 출신 흙수저'를 내세우며 과거부터 아웃사이더 기질을 강조해온 이 지사로서는 부당한 탄압에 맞서는 투사의 이미지로 논란의 파고를 정면돌파하는 것이 유리하다는 계산을 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실제로 이 지사는 '혜경궁김씨'나 친형 강제입원 논란 등과 관련해 "경찰의 정치공세", "부당한 올가미"라는 표현으로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이 지사와 가까운 민주당의 한 의원은 25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 지사에 대한 경찰 수사는 과거 관행 등으로 설명하지 못하는 부분이 있다"며 "경찰이 정치를 하며 과도하게 수사하는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를 둘러싼 논란이 주로 사생활이나 사회통념상 거부반응이 큰 문제로 인식되는 만큼 과거 대권주자들에 대한 정치적 공세와 같은 선상에서 봐서는 안 된다는 지적도 나온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또한, 안 전 지사와 이 지사, 박 시장 등 비주류 잠룡에 대한 '숙청설'도 있지만, 여권 관계자들은 "소설이나 '지라시'에나 어울릴 법한 무리한 해석"이라며 선을 긋는다.

한편, 이들 외 이낙연 국무총리,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 김경수 경남도지사 같은 여타 잠룡들은 등판도 하지 않았다고 보는 것이 맞다는 점에서 여권의 차기 도전자 자리를 둘러싼 '살아남는 자가 강자' 레이스는 아직 시작도 안 되었다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