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녕서 토크콘서트…"지방과 서울, 농촌과 도시가 하나"
박원순 시장 "국회·중앙정부 기관 지역 이전 동의"

박원순 서울시장은 24일 "국회가 지역으로 가는 데 동의한다"며 "1천 개가 넘는 중앙정부 기관들이 서울서 지방에 더 가는 것도 괜찮다고 본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날 저녁 고향인 경남 창녕군 창녕읍 경화회관에서 열린 민주당 밀양창녕함안의령 당원협의회 초청 토크콘서트에 참석, 고향 창녕이 잘 살 수 있는 길이 뭐냐고 묻자 기다렸다는 듯 1천만 인구 서울의 문제와 연계해 소신을 밝혔다.

그는 "지방과 서울, 농촌과 도시가 하나라고 생각한다"며 "부산서 경주 사이에 원전이 있는데, 거기서 전기를 생산하면 수도권, 서울로 간다.

그러면 지역 주민들은 큰 손해를 보는 것이고, 서울시민들은 지역 주민 희생을 딛고 서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서울 실제 거주자를 조사해보면 최소 1천150만명선을 유지한다.

그래서 지방에 더 내려보내도 된다.

"며 지역 귀농사업 추진과 중앙 기관 지역 이전 의견을 피력했다.

그는 기관이 이전하는 대신 서울을 빈 곳으로 그냥 두는 것이 아니라 21세기 새로운 먹거리로 만들겠다는 것이라며 대표적인 곳이 카이스트와 농촌경제연구원이 떠난 자리 일부를 매입해 바이오메디컬 등 연구개발(R&D) 지역으로 성장 중인 홍능이라고 소개했다.

박 시장은 어린 시절 추억을 묻자 "중학교 때 왕복 30리 길을 걸어 다닌 덕분에 지금도 건강을 유지하고 있다"며 건강함을 은근히 과시했다.
박원순 시장 "국회·중앙정부 기관 지역 이전 동의"

그는 이어 "제 부모님은 학교 근처에도 못 가본 무학이었지만 꾸중 한 번 하지 않으셨고 항상 제가 옳다고 칭찬하셨다"며 "다른 아이들과 비교하면 절대 안 된다.

전 부모님과 담임 선생님 칭찬을 먹고 자랐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어 "서울시장을 하면서 공무원한테 일을 엄청나게 시키지만 끊임없이 칭찬한다"며 "그 덕분에 서울시는 한국의 수도가 아니라 세계의 수도가 됐다"고 칭찬의 힘을 강조했다.

그는 이어 공원으로 변신한 서울역 고가도로 관련 질문을 받고 "첨엔 1박2일간 이 동네 저 동네 다니며 설득을 했다.

동대문 시장에선 들어오지도 못하게 했다"며 "그런데 지금은 파리 에펠탑이나 이집트 피라미드를 찾는 사람이 연간 800만명인데 여기엔 1천200만명이나 찾는다"고 자랑했다.

지난해 여름 서울 삼양동서 한달간 살아보기 체험을 한 것과 관련해선 "선거 공약에 따라 서민정책 개발을 위해 체험을 했다"라며 "진심을 갖고 일을 하는데 사람들은 끊임없이 비판하고 음해했다.

정치가 왜 그렇게 됐는지…"라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에 앞서 김태랑 민주당 고문은 인사말에서 "내가 정치를 한 지 48년째인데 서울시장 3선은 박원순 시장이 유일하다"고 박 시장을 치켜세웠다.

김 고문은 이어 "또 특별한 점은 5년 전 박 시장이 재선을 할 때 득표율을 보면 보수·진보 구분이 없었다"며 "서울에서 보수 텃밭인 강남 서초에서도 똑같은 지지를 받았다"고 강조했다.

이날 박 시장은 서울 지하 통신구 화재로 급히 가야 한다며 한 시간 반가량 만에 행사를 마무리하고 자리를 떴다.

지난 22일부터 2박3일 일정으로 지방순회에 나선 박 시장은 대전을 거쳐 부산에서 오거돈 부산시장과 '공동협력 협약', 경남 창원에서 김경수 경남지사와 '상생혁신 업무협약'을 각각 체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