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북회담 앞두고 촉매 역할
아르헨티나·뉴질랜드 등 방문
체코서 '원전 세일즈 외교'도
문재인 대통령이 아르헨티나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다시 한 번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국제사회 지지를 끌어내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오는 27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 5박8일 일정으로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 참석을 비롯 체코, 뉴질랜드 방문 등을 위해 올해 마지막 해외 순방을 떠난다.

이번 순방의 최대 관심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취임 후 여섯 번째 한·미 정상회담이 성사되느냐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23일 기자와 만나 “트럼프 대통령의 아르헨티나 체류 시간이 짧아 어려움이 있지만 양측이 최대한 일정을 맞추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개최 여부는 현지에서 최종 결정될 것 같다”고 말했다.

지난 9월 뉴욕 유엔총회를 계기로 열린 회담에 이어 두 달 만에 두 정상이 다시 만난다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서 현 국면이 중대하다는 공감대를 이룬 것이라고 할 수 있다.

문 대통령은 아르헨티나에 머무르는 동안 네덜란드, 남아프리카공화국 정상과도 양자 회담을 한다. 주요 선진국 정상이 모두 모이는 G20 무대에서 문 대통령은 비핵화를 비롯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비전과 노력에 대한 지지를 요청함으로써 ‘우군’을 확보하는 데도 공을 들일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아르헨티나 방문 전 체코를 찾아 ‘원전 세일즈’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당장은 아니나 체코가 원전 추가 건설을 계획하고 있다”며 “우리의 원전 기술을 충분히 전달할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아르헨티나 방문 후 뉴질랜드를 국빈방문해 신(新)남방정책 공조 및 양국 간 우호협력 방안 등을 논의한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