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경 KOICA 이사장 '개발원조의 날' 맞아 "원조공여 국제사회 모범 되겠다"

정부 무상원조 전담기관인 KOICA(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는 23일 오후 KOICA 본부(경기도 성남시 소재)에서 ‘사람·평화·번영’을 주제로 ‘제9회 개발원조의 날 기념식’을 개최했다. ‘개발원조의 날’은 한국이 2009년 11월 25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개발원조위원회(DAC)에 가입한 것을 기념해 제정한 날이다.

이날 기념식엔 강경화 외교부장관, 이미경 KOICA 이사장을 비롯해 국제개발협력 유관 기관 및 언론, 민간단체 주요 관계자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강 장관은 기념사에서 우리 정부가 “체계적‧통합적‧효율적 개발원조를 국정과제로 추진하고 있으며, 개발원조가 신남방정책 등 우리 대외정책과도 긴밀히 조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이사장은 개회사에서 “KOICA는 UN이 공표한‘누구도 소외되지 않는 개발’이라는 기본정신 아래 책임을 다하는 원조 공여국으로서 국제사회의 모범이 되고자 한다”며 “사람·평화·번영을 통해 누구도 소외받지 않는 상생의 개발협력을 이루자”고 말했다.

세계 최빈국이던 한국이 오늘의 성공을 이룬 데엔 국제사회로부터 받은 원조가 큰 몫을 했다. 1945년부터 약 127억 달러의 공적개발원조(ODA)를 지원받았다. 이제 한국은 연 22억 달러 규모의 ODA 해외지원을 하는 선진 공여국으로 변모했다.

KOICA는 이날 ‘제13회 대한민국 해외봉사상 시상식’, ‘제21회 KOICA 청소년 글짓기 공모전 시상식’도 함께 진행했다. 대한민국 해외봉사상 시상식에서는 아프리카 니제르 지역에서 교육, 보건, 식수와 위생, 여성권리증진 등 사업을 수행하고 있는 안승진(현 굿네이버스 니제르 지부장)씨가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국무총리 표창 및 고(故) 이태석 신부를 기리는 ‘올해의 이태석상’은 탄자니아에서 특수교육봉사를 맡고 있는 KOICA 봉사단원 임신자씨가 수상했으며, 네팔에서 아동결연사업, 의료 지원 등의 봉사활동을 펼친 김일환(써빙프렌즈 네팔 지부장)씨도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했다.

아울러 써빙프렌즈 네팔 지부장인 김일환씨도 국무총리 표창을 받았다. 김 씨는 현재 네팔 할머니들의 쉼터인 ‘안나의 집'을 운영하고 있으며, 네팔 HIV/AIDS 아동 케어센터를 설립해 아동결연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이 밖에 ▲외교부장관 표창 문성호, 박선효 ▲KOICA 이사장 표창 조대성, 최은경 ▲KCOC 회장 표창 이유진, 이지은 등 총 9명의 해외봉사자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지난 7월 2일부터 9월 7일까지 진행된 올해 글짓기 공모전에는 총 766편의 작품이 접수됐으며, KOICA는 이 중 23편을 수상작으로 선정했다. 초등부 대상 수상작으로는 변다은(주천초·13)양이 쓴 에세이 ‘함께 하자! 함께 행복한 세상을 만들자!’가 선정됐다. 중등부는 장형석(문일중·15)군의 ‘One dollar를 외치는 아이들’, 고등부는 이다영(인천하늘고·17)양이 쓴 ‘세상을 바꾸는 작은 날갯짓’이 각각 대상을 수상했다.

박동휘 기자 donghui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