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합의 만족스러운 수준 아니어서 의원들에 송구"
'박원순 겨냥' 국조에 비판 쏟아져…"이러다 대권주자는커녕 의원도 안 남겠다"
민주, 국조 수용 두고 당내 불만 여전…"이걸 왜 하느냐"

더불어민주당이 국회 정상화를 위해 야당의 공공부문 채용비리 국정조사를 수용한 것을 두고 당내 반발이 끓어오르고 있다.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당이 국정조사 무대에서 서울시 산하 서울교통공사의 고용세습·채용비리 의혹을 소재 삼아 박원순 서울시장을 공격할 것임을 예고한 상황이라 '박원순계' 의원들은 물론 당내 전반적으로 이번 국조 합의가 부적절했다는 불만이 터져 나오는 모습이다.

특히 합의 내용이 모호해 그나마 민주당이 챙길 수 있었던 명분인 '권성동·염동열 연루 강원랜드 사건의 국조 포함'도 불분명해지면서 비판은 더욱 거세지고 있다.

국조 합의를 주도한 홍영표 원내대표는 23일 오전 의원총회에서 "국회가 정상화됐다.

합의 내용이 만족스러운 수준이 아니어서 의원님들께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그는 "그러나 국회나 국정 운영을 책임져야 하는 집권 여당으로서는 예산안 심사를 더는 미룰 수 없고, 국민께 약속한 경제 민생 개혁법안을 정기국회 내 처리하기 위해서는 국회 정상화가 불가피했다"고 말했다.

또한 이해찬 대표는 "서울시 근무할 때 있었던 직원들에게 자세히 이야기를 들어보니 문제제기된 것이 거의 없다는 게 확인이 됐다"며 "국조를 해도 아무런 변화가 없다는 점을 여러 의원들이 잘 알고 계실 필요가 있다"며 사실상 국조가 아무런 성과 없이 끝날 것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이번 국조 합의에 대한 의원들의 불만을 염두에 둔 내부 단속성 발언이라고도 할 수 있다.

그러나 홍 원내대표의 사과에도 당내 분위기는 심상치 않다.
민주, 국조 수용 두고 당내 불만 여전…"이걸 왜 하느냐"

우상호 의원은 TBS라디오에서 "지금 감사원 감사가 진행 중이고 야당이 추가로 확보한 증거들도 없는데, 야당이 요청하면 다 국조를 해주면 우리 당 대권주자는커녕 국회의원도 남을 사람이 없겠다"고 꼬집었다.

그는 "(국회 정상화를 위해) 착하디착한 홍영표 원내대표가 받아준 건데, 예산 문제는 어차피 국회선진화법 때문에 12월에 통과되지 않느냐. 그런 측면에서 저는 이번에 이렇게까지 합의해줄 문제는 아니었다"고 했다.

이어 "결국 합의해주자마자 강원랜드는 (대상이) 아니라고 하지 않느냐"며 "결과적으로는 박원순 시장이나 염동렬·권성동 의원이 다 증인으로 채택되기는 불가능하다.

그러면 왜 하느냐는 것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강병원 의원은 YTN라디오 인터뷰에서 "이 국조가 우리 당의 유력한 정치적 자산인 박원순 시장 흠집내기용으로, 정쟁의 수단으로 이용할 수 있다는 우려들이 당내에 강하게 있었다"고 전했다.

'박원순계'로 분류되는 한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번 합의에 대해) 서운함이 있다"고 토로했다.

이 의원은 "원내지도부의 입장을 이해한다"면서도 "국조 시기나 대상 등에 대해 서로 다른 이야기를 하고 있으니 이후 원칙적으로 대응해야 한다.

넘어야 할 산이 많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민주당 관계자는 "당내 반대가 컸는데도 홍영표 원내대표가 즉흥적으로 합의했다는 비판이 있다"며 "앞으로 대상과 기간 등을 두고 진통이 이어지면 비판이 계속 나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심상찮은 반대 기류에 따라 민주당 원내지도부는 국조 관련 의견 수렴과 토론 등을 위한 의총을 이날 오후 다시 개최할지를 검토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