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감·외로움 해소에 긍정적 효과"
'반려식물'로 얻는 마음의 안정…어르신 2000명에 백량금 보급

서울시는 65세 이상 저소득 홀몸 어르신 2천명에게 '반려식물'을 나눠 준 결과 우울감과 외로움이 일부 해소되는 긍정적 효과가 나타났다고 23일 밝혔다.

반려식물은 사람이 정서적으로 의지하려고 가까이에 두는 식물로, 원예치료 기능을 고려한 신조어다.

적은 비용과 수고로도 건강관리, 정서적 안정 등 반려동물을 키우는 것과 비슷한 효과를 볼 수 있는 게 장점이다.

서울시는 작년부터 2년째 반려식물 보급 사업을 하고 있다.

올해의 반려식물은 관리가 편하고, 꽃과 열매를 맺는 백량금이었다.

원예치료사가 정기적으로 방문해 식물 관리법을 안내하고, 전화로도 안부를 묻는 등 어르신이 마음에 위안을 얻을 수 있도록 지원했다고 서울시는 밝혔다.

강서노인종합복지관에서 일하는 안세현 사회복지사(강서노인종합복지관)는 "반려식물을 잘 키우셨다고 드린 상장을 벽에 붙여 놓으실 정도로 어르신들께서 좋아하신다"며 "최근 상을 받은 경험이 없다 보니 만족도가 매우 높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반려식물의 긍정적 효과가 확산할 수 있도록 보급 사업을 계속해서 추진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