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에 이어 두번째…수소충전소 SPC에 1천350억원 출자
서울서 수소버스 달린다…2022년까지 전국 1000대 보급

수소를 연료를 하는 수소버스가 처음으로 서울시내 버스노선에 투입된다.

정부는 2022년까지 전국 주요 도시에 수소버스 1천대를 보급할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국토교통부와 서울시 등 8개 지방자치단체, 현대자동차는 21일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수소버스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

수소버스 시장 창출과 확산을 위해 대표적인 교통수단인 시내버스를 수소버스로 전환한다는 내용이다.

당장 이날부터 서울 염곡동에서 서울시청 구간을 운행하는 405번 버스노선에 수소버스 1대를 운행한다.

수소버스를 정규 버스노선에 투입하는 것은 지난달 22일 울산에 이어 두 번째다.

405번 수소버스는 앞으로 10개월간 하루 5차례 운행하고, 양재 수소충전소에서 충전한다.

정부는 올해 서울과 울산을 시작으로 내년부터 전국 6개 도시에서 수소버스 30대를 시범 운영할 계획이다.

서울 7대, 광주 6대, 울산 3대, 창원 5대, 아산 4대, 서산 5대다.

민관 협력을 통해 2020년 본격 양산체계를 갖추고 2022년까지 총 1천대를 보급할 계획이다.

수소차 확산에 필요한 수소충전소 구축에도 속도를 낸다.

이날 한국가스공사, 현대차, 덕양 등 13개 기업은 수소충전소 구축을 주도할 특수목적법인(SPC) 발대식을 한다.

이들 기업은 SPC에 1천350억원을 출자해 2022년까지 100개의 충전소를 설치할 계획이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 조명래 환경부 장관, 박원순 서울시장 등 MOU 체결식 참석자들은 행사 이후 서울시민과 함께 수소버스를 시승한다.

성 장관은 "수소버스의 실제 도로운행은 내구성과 안전성 등 우리나라의 수소차 기술력을 세계에 자랑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과감한 규제혁신을 추진하고 민간 SPC와 협력해 그간 부족했던 수소충전소를 보다 적극적으로 확산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서울서 수소버스 달린다…2022년까지 전국 1000대 보급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