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공원 조류사·제3아프리카관 새단장 마치고 재개관

서울대공원의 조류사와 제3아프리카관이 새 단장을 마치고 관람객을 맞고 있다.

서울시는 이달 재개장한 조류사, 제3아프리카관과 지난 7월 재개장한 야행관에서 특별 설명회와 먹이 주기 행사를 연다고 20일 밝혔다.

조류사는 2016년 12월 황새 2마리 폐사로 시작된 조류인플루엔자(AI)로 관람이 제한됐다가 이번이 다시 문을 연 것이다.

얕은 물가에서 먹이를 찾는 황새 등 새들의 특성에 맞게 수심이 얕은 연못을 다양한 크기로 조성하고, 나무도 심었다.

또 새들이 스트레스를 받지 않도록 내부 관람로를 차단하고 따로 3개의 관람로를 만들었다.

제3아프리카관에는 초원의 서식 환경을 재현했다.

사자의 방사장 안에 들어온 듯한 느낌을 주는 관람창을 만들어 자유롭게 오가는 사자의 모습을 관찰할 수 있다.

야행관에는 라쿤과 킹카주를 위한 야외 방사장을 새로 만들었다.

서울대공원은 동물의 생태, 개체별 특성, 관람객의 안전한 관람환경을 고려해 모든 시설을 점차 개선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서울대공원 조류사·제3아프리카관 새단장 마치고 재개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