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정은, 시부·남편 이어 경협 '선봉'…박지원·김성재 'DJ 최측근'
북측은 아태 부위원장급, 금강산 특구 관계자 등 참석할 듯


현대그룹이 18일부터 1박 2일 일정으로 금강산에서 개최하는 금강산 20주년 행사에는 남북 관계의 '산증인'으로 불리거나 현재 남북협력 구상을 주도하는 인물들이 대거 참석한다.

정관계에서는 6명의 현직 여야 국회의원과 4명의 전직 장관, 최문순 강원도지사 등이 방북 명단에 포함됐다.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최측근이었던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금강산관광 개시에 핵심 역할을 한 뒤 1999년 2월 금강산관광을 떠났다.

청와대 공보수석이었던 그는 당시 금강산관광을 한 최고위급 정부 인사였다.

이후 문화관광부 장관, 대통령비서실장을 거쳐 국회 남북관계발전특위 위원장, 새정치민주연합 한반도평화안전보장특위 위원장 등을 지냈다.
금강산 20주년 기념행사 참석자 면면은…"남북관계 산증인들"

임동원·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은 국민의정부 시절 남북화해 분위기를 이끌었고,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은 참여정부 때 이를 이어받았다.

임동원 전 장관은 남북정상회담준비위원회 자문단장, 정세현 전 장관은 통일TV 준비위원회 상임고문, 이종석 전 장관은 세종연구소 통일전략연구실 수석연구위원을 각각 맡고 있다.

국민의정부 시절 문화관광부 장관을 지낸 김성재 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 이사장은 과거 통일준비위원회 사회문화분과위원장 등의 자격으로 여러 차례 북한을 방문했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당 남북문화체육협력특위 위원장을 맡으면서 2032년 남북공동올림픽 개최 논의를 주도하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방탄소년단(BTS)의 내년 평양 공연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같은당 이인영 의원은 국회 남북경제협력특위 위원장이다.

17대 국회 때 국회 민족화해와 번영을 위한 남북평화통일특위 위원으로 활동했고, 지난 6월에는 민통선 340㎞ 구간을 따라 걷는 '2018 통일걷기 행사'를 열기도 했다.

김경협 의원은 민주당 남북경제협력팀장을 맡고 있고, 바른미래당 이동섭 의원은 최근 남북 태권도 교류를 제안했으며, 국방 전문가인 김종대 의원은 정의당 평화로운한반도본부장이다.

주최 측인 현대그룹의 현정은 회장은 시부인 고(故) 정주영 명예회장과 남편 고 정몽헌 회장의 뒤를 이어 그룹을 이끌면서 민간 차원의 남북경협 사업에 '선봉장' 역할을 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과도 여러 차례 만났고, 올해 들어서만 3번째 방북길에 오르는 현 회장은 지난 4월 판문점 선언 이후 그룹 차원의 '남북경협 태스크포스팀(TFT)'을 구성하고 직접 위원장을 맡았다.
금강산 20주년 기념행사 참석자 면면은…"남북관계 산증인들"

이밖에 남측 참석자 가운데는 금강산 신계사 템플스테이 사업을 추진하는 조계종 관계자를 비롯해 금강산투자기업협회, 한국관광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현대아산과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기업·단체 관계자도 포함됐다.

북측에서는 공동주최 측인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와 금강산 특구 관계자 8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전례로 미뤄 원동연, 맹경일 등 아태 부위원장급이 참석할 가능성이 크다.

맹 부위원장은 지난 9월 금강산에서 열린 정몽헌 전 회장 15주기 추모식에도 참석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