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파푸아뉴기니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오후 스탠리 호텔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가진 회담에서 "시 주석께서 3차례의 중북정상회담 등 한반도 정세 진전을 위해 건설적인 역할을 해주신 데 대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에는 '뿌리 깊은 나무는 바람에 흔들리지 않는다'는 말이 있고 중국엔 '뿌리가 튼튼한 나무는 가지가 무성하다'는 말이 있다"며 "한중관계는 뿌리 깊은 나무와 같으므로 가지가 무성하도록 더욱 발전시켜나길 희망한다"고 했다.

시 주석은 "양자 관계를 올바른 방향으로 추세를 유지하고, 중한 간 전략적 소통을 강화하는 것은 양국의 공동이익에 부합한다"며 "우리는 양국 간 전략적 소통을 계속 심화시키고 이 지역의 항구적 평화번영을 유지하는 데 계속해서 긍정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다시 한번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초국가적 역할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이 스모그와 초미세먼지 등의 국가적 현안을 함께 긴밀하게 공동 대응하며 협력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3월 청와대에서 양제츠 중국 공산당 정치국 위원과 만난 자리에서도 "한국의 미세먼지가 국내적 요인도 있지만, 중국 요인도 있는 만큼 한중 간 긴밀한 협력을 원하는 목소리가 우리 국민 사이에 높다"며 환경적 이슈가 양국 모두의 일임을 강조했다.

양 위원도 "미세먼지를 포함한 대기 오염 문제는 한‧중환경협력센터를 출범시켜 공동으로 노력하면 좋은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며 이같은 발언에 동의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 미세먼지 대책 공약을 발표하면서 "이 문제만큼은 한중 정상외교 주요 의제로 다루겠다"고 얘기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