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3일 3자실무협의서 논의…이달 중 공동경비근무규칙 시행
남북·유엔사, 민사경찰·가이드 인솔로 'JSA 왕래' 협의

남·북한과 유엔군사령부는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비무장화에 따른 자유왕래 허용 조처와 관련, 남북 민사경찰 및 가이드의 인솔과 안내에 따라 JSA지역을 왕래하는 방안을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의 한 소식통은 13일 "남과 북, 유엔사는 어제와 오늘 판문점에서 3자실무협의체 회의를 열어 JSA내 감시장비 조정을 비롯한 관광객과 참관인 자유왕래, 공동경비근무규칙 제정 등을 협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에서 남·북·유엔사 3자는 남북의 민사경찰 및 가이드의 안내와 인솔로 JSA 남북지역을 왕래하는 방안을 협의한 것으로 안다고 이 소식통은 전했다.

남측 민간인과 관광객이 JSA 북측지역으로 이동하려면 우리 측 민사경찰 및 가이드의 안내와 인솔에 따르도록 한다는 것이다.

북측의 경우도 이와 마찬가지이다.

이는 JSA지역에서 월북·월남 등 만약의 사태를 막기 위한 최소한의 안전판으로 풀이된다.

정부 소식통은 "판문점 선언 군사분야 합의서에 명기된 JSA 자유왕래의 의미는 개별적으로 자유스럽게 JSA지역을 넘나드는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JSA지역에서는 남북 비무장 군인들이 노란색 바탕에 파란색으로 '판문점 민사경찰'이라고 쓴 너비 15㎝의 완장을 왼팔에 착용하고 근무한다.

남·북·유엔사 3자는 공동경비 근무규칙 제정을 마무리하는 단계이며, 이달 중 JSA 왕래 허용과 함께 시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