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13일 문재인 대통령의 조명래 환경부 장관 임명 강행 등에 강력히 반발하며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해임을 요구했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와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야당은 민생과 국익을 위해 여야정 상설 협의체에 임했고 대통령과 여당은 돌려막기 식 내각 인사와 조명래 환경부 장관 임명 강행, 국정조사 거부로 답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두 야당은 또 서울교통공사의 고용 세습 및 채용 비리에 대한 진상 규명과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도 채택할 것을 호소했다.

두 원내대표는 “이런 야당의 최소한의 요구가 거부될 경우 정상적인 국회 일정이 어려울 수 있다”고 경고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야당의 요구사항이 반영되지 않으면 지난 5일 채택한 여야정 협의체 합의문을 파기할 것이냐’는 질문에 “문 대통령은 (야당이 반대한) 장관 임명을 강행하고 국회 예산 심의가 마치기도 전에 담당 장관(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경질했다”며 “고압적인 대통령에게 제1, 2 야당이 진정한 협치를 위해 협조할 이유가 없다”고 답했다. 이어 “청와대는 사실상 국정 운영의 중요 축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과 참여연대에 두고 야당을 무시하고 있다”며 “이에 대한 국민의 분노를 방치할 수 없다는 게 야당의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