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국과 스페인이 12일(현지시간) 마드리드에서 방산군수공동위원회 회의를 연다. 스페인이 보유한 대형 수송기와 한국산 고등훈련기를 맞교환 하는 방안이 논의된다.

'스와프 딜(swap deal·맞교환거래)'이 거론되는 기종은 스페인의 A-400M 수송기와 한국의 T-50 고등훈련기 및 KT-1 기본훈련기다. 스페인 국방부 관계자는 지난 7월 영국 판보로 국제에어쇼 행사에서 한국 방사청 인사를 만나 수송기와 훈련기의 맞교환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페인은 에어버스사에 A-400M 수송기 27대를 주문했지만 이 가운데 13대를 운용하지 않기로 하고 에어버스사와 추가 협상을 거쳐 13대를 다른 나라에 판매해도 좋다는 승인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스페인은 이 가운데 4~6대를 한국에 인도하는 대가로 KT-1 30여대와 T-50 고등훈련기 20여대의 도입을 희망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거래가 성사될 경우 한국 항공기의 첫 유렵 수출 사례가 된다. 두 훈련기의 제작사는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다. 공군으로서도 현재 보유한 C-130 계열 중형 수송기 외에 대형 수송기도 확보할 수 있게 된다. 공군은 당초 보잉사의 대형 수송기인 C-17에 관심을 뒀지만 해당 기종 생산이 중단되자 유럽제인 A-400M으로 눈을 돌린 것으로 알려졌다. 공군은 재난 구호와 국제평화유지(PKO) 활동, 재외국민 보호 등의 임무를 고려할 때 장거리 비행이 가능한 대형 수송기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공군의 C-130H 수송기는 최대 114명을 태울 수 있지만 짐을 함께 실을 경우 수송 인원이 줄어든다. 항속거리와 최대이륙중량을 비교하면 C-130H가 5250㎞, 7만4393㎏인데 비해 A-400M은 8700㎞, 14만1000㎏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