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전매체 "남북 군사합의 철저 이행해야"
北노동신문, 한미 해병대훈련 비난…"군사행동 하지 말아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2일 한미 군 당국의 해병대연합훈련(KMEP·케이맵) 재개를 비난하며 '상대방을 반대하는 군사적 행동'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날 '시대착오적인 군사적 움직임'이라는 제목의 정세해설에서 한미 해병대연합훈련 재개와 관련해 "대화와 평화에로 향한 조선반도의 현 정세 흐름을 추동하기 위해서는 상대방을 반대하는 군사적 행동을 하지 말고 긴장 완화에 도움이 되게 이성적으로 처신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신문은 재개된 해병대연합훈련이 "조선반도 전 지역에서 실질적인 전쟁위험 제거와 근본적인 적대관계 해소를 확약한 북남 사이의 군사분야 합의서에 배치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선전매체 '메아리'도 이날 한미 해병대연합훈련 재개와 관련, 남북 군사합의를 "무엇에도 구애되지 말고 철저히 이행해 나가야 한다"며 "크든 작든 상대방을 겨냥한 어떤 형태의 군사연습도 절대로 허용되어서는 안된다"는 주장을 폈다.

한미 해병대는 이달 5일부터 포항지역에서 한국 해병대와 일본 오키나와 주둔 미 3해병기동군 병력이 참가하는 대대급 제병협동훈련을 2주간 실시하고 있다.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 노력을 군사적으로 뒷받침하는 차원에서 중단됐던 케이맵이 6개월 만에 재개된 것이다.

이는 연합방위태세 유지를 위해 대대급 이하 소규모 연합훈련은 지속한다는 한미 군 당국의 방침 때문으로 풀이됐다.

북한이 한미 군 당국의 소규모 연합훈련도 남북 군사합의를 거론하며 비난하는 것은 남북·북미간 협상판에서 목소리를 키우려는 '공세', '기싸움' 차원으로 풀이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