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평화의 섬’ 제주 귤이 평화 전령사로 나섰다.

청와대는 11일 오전 8시 우리 군 수송기가 제주산 귤을 싣고 제주공항을 출발해 평양 순안공항으로 향했다고 밝혔다.

김의겸 대변인은 "평양으로 보내는 귤은 9월 평양정상회담 때 북측이 송이버섯 2톤을 선물한 데 대한 감사의 표시로 남측이 답례하는 것"이라면서 "귤은 모두 200톤으로 10kg 들이 상자 2만개에 담겼다"고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에 대해 "참으로 가슴 따뜻한 소식이다"라면서 "남과 북이 가장 귀하고 가장 의미 있는 선물을 주고받음으로써 전쟁 없는 평화의 한반도 시대를 증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제주도는 평화의 섬이다. 평화의 섬에서 영근 귤이 평화의 전령사 노릇을 톡톡히 하리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백두산행에 대한 화답으로 김 위원장의 한라산행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제주도는 10일 김 위원장의 한라산 방문에 대비하겠다며 현장 답사를 하기도 했다.

김정은 위원장의 연내 답방 일정은 현재까지 불투명한 상황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