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스 부통령 "대북 압박 지속"
北, 핵·경제 병진노선 부활 언급

전문가 "靑이 국면전환 나선 것"
< 제주산 귤 싣고 北으로 > 평양행 제주산 감귤 50t을 수송할 공군 C-130 수송기가 11일 제주국제공항에 계류 중이다. 군 장병들이 수송기에 실을 귤 상자를 최종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제주산 귤 싣고 北으로 > 평양행 제주산 감귤 50t을 수송할 공군 C-130 수송기가 11일 제주국제공항에 계류 중이다. 군 장병들이 수송기에 실을 귤 상자를 최종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가 11일 북한에 제주산 귤 200t을 선물로 보냈다. 지난 9월 평양정상회담 때 북측으로부터 받은 송이버섯 2t에 대한 답례 차원이다. 미·북 고위급 회담 무산 이후 미·북 양측의 발언 수위가 점점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청와대가 국면 전환에 나선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늘 아침 우리 군 수송기가 제주산 귤을 싣고 제주공항을 출발, 평양 순안공항으로 향했다”고 전했다. 이어 “귤은 북한 주민들이 평소 맛보기 어려운 남쪽 과일이며 지금이 제철이라는 점을 고려해 선정했다”며 “되도록 많은 북한 주민이 맛보게 하고자 하는 마음도 담았다”고 설명했다.

천해성 통일부 차관과 서호 청와대 통일정책비서관이 평양행 수송기에 함께 타고, 선물을 북측에 인도했다. 귤은 10㎏ 상자 2만 개에 담아 이날과 12일 이틀에 걸쳐 하루에 두 번씩 모두 네 차례로 나눠 운반된다.

전문가들은 청와대의 귤 선물엔 다목적 포석이 깔려 있다고 분석하고 있다. 지난 8일로 예정됐던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의 회담이 무산된 이후 양측의 긴장관계가 높아지자 다시 한번 중재에 나섰다는 설명이다.

현재 미국과 북한은 상대방을 직접 겨냥한 발언은 자제하고 있긴 하지만, 고위 당국자의 언론 기고 등을 통해 비난 강도를 높이고 있다. 미국은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나서 “북한에 대한 전례 없는 외교적·경제적 압박을 지속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펜스 부통령은 9일 워싱턴포스트에 기고한 글에서 “우리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달성할 때까지 제재를 포함한 압박 캠페인을 유지할 것을 모든 인도·태평양 국가들에 요구한다”고 밝혔다.

북한도 외곽매체를 통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북한의 의향을 가감 없이 전달해온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는 핵·경제 개발 병진노선의 부활을 언급한 북한 외무성 권정근 미국연구소장의 지난 2일 논평에 대해 “연구소 소장이 개인 판단으로 써낼 수 있는 구절이 아니다”며 “경종이 울렸다”고 썼다. 또 대남 선전 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논평에서 유엔에 상정된 북한인권결의안 채택 움직임과 관련해 “그러한 망동이 차후 어떤 파국적인 후과를 불러오겠는가 하는 데 대해 남조선 당국은 심고(深考)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청와대가 이번 귤 선물을 통해 연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한국 답방을 강하게 추진하고 있다는 점을 대외적으로 보여주려는 것이란 해석도 나오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28일 청와대 출입기자단과의 산행 간담회에서 ‘김 위원장이 답방하면 무엇을 보여줄 것이냐’는 질문에 “백두에서 한라까지라는 말도 있으니 원한다면 한라산 구경도 시켜줄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원희룡 제주지사는 10일 “(김정은을 태운 헬기가 올 경우에 대비해) 한라산 정상에 착륙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은 관측에 대해 청와대 측은 “답례 차원의 선물일 뿐 확대해석은 말아달라”고 했다.

박동휘 기자 donghui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