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언행에 주의하라" 경고
전원책, 사퇴 마음 굳힌 듯
자유한국당 지도부가 ‘비대위 임기를 6월 이후까지 연장해야 한다’고 주장한 전원책 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을 향해 “언행에 주의하라”며 최후통첩을 날렸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김용태 사무총장이 직접 나서 비대위 활동 기간이 내년 2월에 반드시 종료될 것이라고 강조하며 당내 갈등조짐을 신속하게 진화하는 모양새다.

김 위원장은 8일 국회에서 당내 재선의원들과 간담회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비대위 임기는) 조강특위가 결정하는 게 아니라 비대위가 결정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사무총장도 별도 브리핑을 통해 “전당대회 일정은 어떤 경우에도 준수돼야 한다”며 “조강특위가 기한을 어겨가며 활동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헌·당규상 조강특위 범위를 벗어나는 언행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당 지도부의 이 같은 강경 대응은 전 위원이 전당대회 일정 연기에서부터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과 계파 갈등에 관해 수위가 강한 발언을 쏟아내면서 혼란이 야기된 것에 따른 조치로 풀이된다.

일각에서는 전 위원이 조강특위 위원 사퇴를 이미 염두에 뒀다는 분석이 나온다. 정치권 관계자는 “전 위원이 tvN의 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기로 1주일 전쯤 확정됐다”며 “방송과 정치활동을 병행하지 않는 관례를 고려할 때 사퇴하기로 마음을 굳힌 것”이라고 분석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