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방문해 준비 상황·시험장 시설·안전 점검
유은혜 교육부 장관 "수능 무사히 끝나도록 관심 가질 것"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앞두고 7일 경북 포항을 찾았다.

지난해 수능을 하루 앞둔 11월 15일 포항에서 규모 5.4 지진이 발생하자 정부가 수능을 일주일 연기했다.

유 장관은 이날 포항교육지원청을 찾아 관계자로부터 시험 준비상황을 들은 뒤 "지난해에는 수능을 연기하는 초유 사태를 맞기도 했지만,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과 수험생·학부모·국민 지지와 성원 덕분에 위기를 극복했다"며 "기상청 정보를 예의주시하며 경북교육청과 함께 올해 수능이 무사히 종료될 수 있도록 관심을 두겠다"고 말했다.

유 장관은 이어 장성고등학교를 찾아 수능 시험장 시설과 안전을 점검했다.

장성고는 지난해 지진으로 체육관에 일부 피해가 나 보수를 마쳤다.

유 장관은 체육관에서 수업 중인 학생에게 "수업을 방해해 미안하다"며 양해를 구한 뒤 학교 관계자 안내로 내부를 둘러봤다.

장성고 관계자는 "우리 학교는 내진 설계를 적용해 피해가 별로 없었고 보강도 다 했다"고 설명했다.

유 장관은 학생들과 잠시 얘기를 나누고 기념사진도 찍었다.

이어 비공개로 수업 중인 교실을 둘러보며 안전에 문제가 없는지 다시 한 번 확인한 뒤 포항을 떠났다.
유은혜 교육부 장관 "수능 무사히 끝나도록 관심 가질 것"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