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르면 이달중 민간인 자유왕래 가능…3자협의체 제3차회의 개최
JSA에 새초소·감시장비 설치후 자유왕래…南北유엔사 오늘 회의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방문객의 자유왕래 방안 등을 협의하는 남북 군사당국과 유엔군사령부의 3자협의체 제3차 회의가 6일 오전 10시 판문점 남측지역인 자유의 집에서 열린다.

회의에는 우리측 조용근 국방부 북한정책과장(육군 대령) 등 3명, 유엔사측 버크 해밀턴 군사정전위원회 비서장(미 육군 대령 등 3명, 북측 엄창남 육군 대좌 등 3명이 각각 참여한다.

국방부는 "오늘 회의에서 지난달 26∼27일 실시한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비무장화 검증결과를 상호 확인·평가하고, 공동경비구역 내 상대측 지역에서의 남북 간 합동 경비근무 방안, 감시장비 조정 및 정보공유 방안, 향후 JSA 방문객들의 자유왕래 방안 등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남북은 '9·19 군사합의서'에 명시된 JSA 비무장화 이행 과정에서 JSA 내 북측 초소 5곳과 우리측 초소 4곳을 폐쇄했다.

앞으로 JSA 자유왕래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북측 초소 2곳과 우리측 초소 2곳을 신설하고 감시장비도 새로 설치해야 한다.

신규 초소 설치 및 감시장비 조정이 끝나고 이에 대한 남·북·유엔사의 평가도 원활히 이뤄지면 이달 중 JSA 자유왕래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달 중에 JSA 자유왕래가 가능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늦어도 연내에는 자유왕래가 실현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