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신성일 빈소 찾은 이회창 (사진=연합뉴스)

고 신성일 빈소 찾은 이회창 (사진=연합뉴스)

이회창 전 자유선진당 대표가 5일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진 고(故) 신성일 씨의 빈소를 방문해 조문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후 1시 55분께 빈소를 방문해 "고인을 보면 천의무봉(天衣無縫·성격이나 언동이 매우 자연스러워 꾸민 데가 없음)이라는 말이 생각난다. 정말 꾸밈과 거짓이 없고 좋은 분으로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고 신성일 씨와 16대 국회에서 함께 의정활동을 했던 인연이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이 전 대표는 "고인이 정치에 계실 때 제가 한나라당에 있으면서 같이 고생했다"며 "고인과 부인 엄앵란 여사 두 분이 굉장히 애를 많이 쓰셨고, 그분들의 은혜를 잊지 못한다"고 회상했다.

고 신성일 씨는 국민적 인기를 발판으로 1981년 제1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한국국민당 후보로 서울 마포·용산 선거구에 출마했으나 고배를 마셨으며, 1996년 제15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신한국당 후보로 출마했으나 역시 낙선했다.


그러나 삼수 끝에 2000년 제16대 총선에서 대구 동구 국회의원으로 당선돼 의정활동을 펼쳤으며, 당시 이회창 전 대표는 한나라당 총재로 있으면서 제16대 대통령 후보로 출마했던 바 있다.

고 신성일 씨가 개명을 한 이유도 국회의원 당선을 위해서라고 알려졌다. 고인의 본명은 강신영이었으나 고 신상옥 감독이 지어준 예명 ‘신성일’을 주로 사용했다. 선거에 출마할 때는 예명이 아니라 본명을 적어야 한다. 유권자들이 ‘강신영’은 모르나 ‘신성일’은 알기에 이름을 ‘강신성일’로 바꿨다는 후문이다.

현재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을 맡고 있는 강석호 자유한국당 의원이 고인의 조카이기도 하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