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에 재생에너지 단지 조성

문재인 대통령 '비전 선포식' 참석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새만금 재생에너지 사업의 개막은 한국 재생에너지산업 경쟁력을 세계적으로 높이는 획기적인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전북 군산 유수지 수상태양광 발전소에서 열린 ‘새만금 재생에너지 비전 선포식’에 참석, 축사를 통해 “새만금 재생에너지 사업은 대한민국 에너지 전환정책을 가름하는 시금석”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세계는 이미 재생에너지 시대로 진입해 작년 기준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전체의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은 25%에 달하고 중국만 해도 25%가 넘는다”며 “하지만 우리는 까마득히 뒤처져 부끄러운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새만금에 조성되는 태양광과 풍력 발전단지에 관련 제조업체·연구시설·실증센터를 설치해 재생에너지 기술력을 한 차원 끌어올리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또 “정부는 재생에너지 사업을 통한 좋은 일자리 창출에도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며 지방자치단체와도 긴밀히 협력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