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청동 총리공관서 만찬…"새 정부 정책, 진통 있는 점 알아"
경총, 근로시간 단축·최저임금 관련 기업 어려움 전달


이낙연 국무총리는 29일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한국경영자총협회 지도부와 '막걸리 회동'을 하며 "우리 경제의 대내외 여건이 어렵다"고 말했다고 국무총리비서실이 밝혔다.

이 총리는 이어 "특히 중국과 미국의 무역 분쟁이 우리나라와 같이 대외 의존도가 높은 나라에 매우 문제"라고 덧붙였다.
이총리, 경총 지도부와 막걸리 회동…"대내외 여건 어려워"

그는 또 "주력산업 경쟁력 강화와 신산업 육성이 충분치 않고, 새 정부가 의욕을 갖고 추진한 정책이 시장에 수용되는 과정에서 여러 진통이 있다는 점을 알고 있다"며 "정부도 해가 가기 전에 심기일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만찬은 지난 2월 열린 경총 최고경영자 연찬회에서 이 총리가 제안한 '막걸리 회동'이 8개월 만에 성사된 자리다.

이 총리는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경제 상황에서 고군분투하고 있는 기업인들을 격려하고, 규제혁파와 신산업육성 등 기업환경 개선을 위한 정부의 정책을 설명하는 한편 기업의 일자리 창출과 투자 확대를 당부하기 위해 자리를 마련했다고 총리실은 설명했다.
이총리, 경총 지도부와 막걸리 회동…"대내외 여건 어려워"

경총에서는 손경식 회장과 김용근 상근부회장 및 박삼구 금호아시아나 회장·윤여철 현대차 부회장·조규옥 전방 회장·권오갑 현대중공업 부회장·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안병덕 코오롱 총괄부회장·박진선 샘표식품 사장·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최병오 패션그룹 형지 회장 등 비상근부회장 9명이 참석했다.

이밖에 경총 감사인 박복규 택시연합회 회장과 지방 경총회장 11명도 함께 했고, 정부에서는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이성기 고용부 차관, 최병환 국무1차장, 노형욱 국무2차장이 참석했다.

만찬에 참석한 경총 관계자는 "친밀하고 격의 없는 좋은 자리였다"고 분위기를 전하며 "주로 근로시간 단축의 탄력적 운용 문제와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기업의 어려움, 특히 중소 영세기업이 겪고 있는 경영상의 어려움 등을 설명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총리는 기업 의견에 대해 경청하고 검토할 것이며, 경제 활성화를 위해 기업이 중요한 만큼 기업이 사기진작할 수 있도록 적극 돕겠다고 응답했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경총 관계자는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해 이 총리가 기업의 부담을 이해하면서 수위 조절을 하고 여러 방안을 검토하겠다는 뜻을 밝혔다"며 "자동차, 조선 등 제조업 전반의 어려운 상황에 대해서도 충분히 설명했고 공감대를 이뤘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연말에 전통산업 고도화 및 신산업 발전을 위한 정부 차원의 종합대책이 나올 것이라며 업종별로 상황을 꼼꼼히 살피겠다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밖에 이날 만찬에서는 택시업계와 갈등을 빚는 카풀 사업 문제와 개성공단 재가동을 희망하는 입주 기업들의 어려움을 해결해달라는 건의도 나왔다고 참석자들은 전했다.
이총리, 경총 지도부와 막걸리 회동…"대내외 여건 어려워"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