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의심 외국인 인천의료원 격리 입원…1차 음성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외국인이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의심 증상을 보여 병원에 격리 입원됐다.

29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28일 낮 12시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외국인 A(33)씨는 발열·가래·인후통 등 메르스 의심 증상을 보였다.

A씨는 입국 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를 단순 경유했으며 의심 증상은 27일부터 나타난 것으로 조사됐다.

보건당국은 28일 오후 1시 A씨를 메르스 의심환자로 분류하고 인천의료원에 격리 입원시켰다.

A씨는 29일 오전 1차 정밀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30일 오후 10시께 2차 검사를 앞두고 있으며, 2차 검사에서도 음성 판정을 받고 역학적 연관성과 감염 위험요인이 낮은 것으로 판단되면 격리 해제 조치를 받을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