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김정은 답방 성사·연내 종전선언 주력
소득주도성장·혁신성장·공정경제도 지속 추진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올해 말까지 남은 두 달간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추진과 민생경제 개선에 집중한다.

28일 출입기자들과 북악산 산행에 나선 문 대통령은 '올해 남은 두 달 국정의 초점은 어디에 두느냐'는 물음에 "지금 진행하는 평화프로세스가 결코 실패하지 않도록 이 기회를 제대로 살려내도록 북한, 미국과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에 박차를 가해 제2차 북미정상회담·연내 종전선언 등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더욱 강하게 추진하겠다는 의미다.

문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에도 각별히 신경 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9월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두 정상이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에 합의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한라산 구경도 시켜줄 수 있다"며 김 위원장의 한라산 방문 가능성도 열어둔 바 있다.

동시에 수득주도성장에도 힘을 쏟는다. 문 대통령은 "민생의 어려움을 덜면서도 우리 정책 기조인 소득주도성장, 혁신성장, 공정경제는 힘차게 계속해 나아갈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미중 무역전쟁 등 급변하는 국제경제와 경제성장률 전망치 하향 조정 등 경제 위기론이 대두했지만 일관된 경제정책 기조를 밀고 나가겠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를 위해) 많은 입법들이 뒷받침돼야 하고 그에 필요한 예산안도 잘 통과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정부를 향한 야권의 공세가 거세지만 협치의 끈을 놓지 않겠다는 의미다.

청와대는 내달 5일 여야정 상설협의체 첫 회의를 기획한다. 회의 성사 시 문 대통령이 직접 참석할 가능성이 커 이 자리에서 협치에 대한 구체적 논의가 이뤄질 전망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