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초소 설치, 감시장비 조정 후 자유왕래 가능
JSA 내 모든 화기 및 탄약·초소 근무 철수 /사진=연합뉴스

JSA 내 모든 화기 및 탄약·초소 근무 철수 /사진=연합뉴스

이르면 내달부터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자유왕래가 가능할 전망이다.

28일 국방부에 따르면 남·북·유엔사는 26~27일 비무장화 조치에 대한 '3자 공동검증'을 실시했다. '9·19 군사합의서'에 명시된 JSA 비무장화에 따라 지난 25일까지 JSA 내 북측 초소 5곳과 우리측 초소 4곳이 철수됐다. 3자 공동검증은 이를 확인하기 위한 작업이다.

이달 1일부터 20일까지는 JSA 내 지뢰제거 작업이 이뤄졌고 북측이 지뢰 5발을 찾아 제거한 것으로 전해졌다.

남·북·유엔사는 JSA 비무장화 조치 완료에 따라 JSA 내 자유왕래에 대비한 신규 초소를 설치하고 감시 장비를 추가 설치할 예정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신규 초소를 설치하고 감시 장비를 조정해야 하며, 이에 대한 평가도 필요하다"며 “연내 (JSA 자유왕래가) 가능할 것이다. 이르면 다음 달 중에도 가능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