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5일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의 기획재정부, 국세청, 관세청, 조달청, 통계청 종합감사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5일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의 기획재정부, 국세청, 관세청, 조달청, 통계청 종합감사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경제·일자리 상황이 좋아질 수 있다면 자리에 연연하지 않는다는 뜻을 25일 밝혔다.

김 부총리는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기재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경제가 좋아지고 일자리가 늘어날 수 있다면 저를 포함해 여러 사람의 거취가 대수겠냐"고 말했다.

그는 자유한국당 엄용수 의원이 "청와대나 경제 부처의 경제 라인이 다 물러나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게 시장과 기업에 기를 불어넣어 주는 가장 효과적인 시그널(신호)이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 이같이 반응했다.

김 부총리는 "경제를 활성화하고 일자리를 만들 수 있다면 뭐라도 하고 싶은 심정"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소신을 관철할 자신이 없으면 물러나라는 요구에 대해 "기재부가 청와대 오더(지시)로 일 하고 안 하는 그런 부처가 아니다. 누누이 말했지만 나름대로 저희 생각과 소신을 갖고 필요하면 청와대와 협의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전날 발표한 투자 활성화 대책 등이 정부가 단기 일자리를 추진하는 것에 대한 비판을 무마하기 위한 것이라는 지적이 나오자 "처음 대책을 만들 때부터 맞춤형 일자리는 작은 한 부분이었다. 우리가 역점을 둔 것은 기업과 시장, 경제활력, 역동성, 그 결과로 (생기는) 일자리"라고 언급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