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위 김현아 국감자료…"국공립대서 파렴치한 범죄 벌어져"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은 최근 3년간 전국 국공립대학에서 200건이 넘는 부패사건이 발생했다고 25일 밝혔다.
"3년간 국공립대 부패사건 218건…부패금액 45억9000만원"

김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국공립대학 부패사건 발생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간 전국 24개 국공립대학에서 내·외부 감사나 경찰 조사로 적발된 부패사건은 총 218건이다.

부패금액도 45억9천만원에 달했다.

2015년 63건에 불과했던 부패사건은 지난해 99건을 기록하며 57%나 급증했다.

부패금액은 2015년 12억5천만원에서 지난해 24억5천만원으로 3년 사이 2배 가까이 늘어났다.

부패사건을 유형별로 살펴보면 예산의 목적 외 사용이 24건으로 가장 많았고, 연구과제 부당수행(20건)·금품수수(20건)· 공금횡령(20건)·논문표절(13건)·연구비 편취(11건) 등이 뒤를 이었다.

부패금액별로는 공금횡령이 10억9천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예산의 목적 외 사용 7억6천만원, 연구비 편취 7억원, 인건비 부당사용 5억6천만원, 금품수수 1억9천만원 등의 순이었다.

대학별로는 부산대가 52건으로 가장 많은 부패사건이 적발됐고, 한경대(19건)·한국교원대(19건)·경북대(13건)·한국교통대(11건)·충남대(10건)·부경대(10건) 순으로 적발 건수가 많았다.

사례를 살펴보면 인천대의 한 교수는 전시기획 경험이 없는 업체에 전시회 용역 위탁계약을 체결해준 뒤 4천만원 상당 외제차량과 현금 4천780만원을 제공받았다.

목포대의 한 교수도 학생연구원 수임료 명목으로 1억9천만원을 입금받은 뒤 1억4천만원을 편취했다.

김 의원은 "국공립대에서 논문표절이나 공금횡령은 물론 제자의 인건비를 부당사용하거나 연구비를 편취하는 파렴치한 범죄행위가 벌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