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5년간 공인기관검사로 78건, 자체점검 체크리스트 702건 적발
"철도역사 매장·자판기 780곳서 식중독균 검출 등 위생 불량"

철도역 구내매점과 자판기 중 상당수의 위생상태가 불량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재호 의원이 코레일유통에서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3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공인기관 검사와 자체점검으로 위생문제가 적발된 철도역사 내 매장과 자판기가 780곳에 달했다.

코레일유통이 공인기관에 검사를 의뢰해 매장 78곳이 적발됐고, 체크리스트에 따른 매장 자체점검에서 매장 405곳, 자판기 297개가 위생관리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매장에서 판매하는 음식에 황색포도상구균, 살모넬라, 대장균군, 바실러스 세레우스 등 식중독을 유발하는 균도 검출됐다.

자체점검으로 적발된 매장과 자판기는 식재료 유통기한 경과, 보건증 미비치, 청소상태 미흡 등의 문제로 위생상태가 불량했다.

코레일유통은 위생 불량 매장과 자판기가 적발되는 즉시 상품판매를 금지하고 재검사를 해 적합 판정을 받도록 개선을 요구한다.

청소상태 미흡과 식품의 유통기한 경과가 지적된 경우 경고장을 발부하고 현장 즉시 개선과 위생교육을 했다.

올해 상반기 점검대상 251곳 중 1차로 33곳이 위생 불량 매장으로 적발됐다.

매장이 위치한 역사는 서울, 용산, 영등포, 회기, 익산역 등으로 이들 매장에서 판매하는 김밥, 빵류(샌드위치·토스트), 핫바 등에서 식중독을 유발하는 세균이 검출됐다.

박 의원은 "먹거리 위생문제는 안전과도 관련 있는 문제인 만큼 관리 감독에 엄격한 잣대를 적용해야 한다"며 "위생관리를 더 강화하고 감독을 상시화해 철도를 이용하는 승객들이 역사 내에서 안전한 식품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