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가 오는 26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릴 제10차 남북 장성급 군사회담에서 ‘9·19 군사합의서’ 이행을 점검할 남북군사공동위원회의 위원장으로 남측 서주석 국방부 차관과 북측 서홍찬 인민무력성 제1부상을 제안할 것으로 24일 전해졌다.

북한의 경우 한 부처에 제1부상(차관 격)과 분야별 부상(실·국장과 차관급 사이)이 있다. 이 때문에 서주석 차관의 카운터파트로 서홍찬 제1부상이 맞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육군 대장인 서 제1부상은 북한군의 물자공급을 담당하는 후방총국잠을 겸임 중이다.

하지만 서 제1부상의 경우 담당 분야가 남북회담이나 군사외교와 큰 관계가 없다. 인민무력성 내 군사외교 담당은 김형룡 부상이다. 김 부상은 24~26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샹산(香山)포럼에 참석했다. 실무 차원에선 북측에서 김 부상을 군사공동위 북측 위원장으로 제시할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그럴 경우 격(格) 문제가 불거질 가능성이 있다. 김 부상은의 계급은 상장(중장 격)이다. 현재 인민무력성엔 4~5명의 부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동위원장 문제를 제외한 나머지 군사공동위 구성 및 운영 관련 사항은 1992년 체결한 합의서를 준용하게 될 전망이다. 남북은 당시 군사공동위를 각각 위원장 1명, 부위원장 1명, 위원 5명으로 구성한다고 합의했다. 수행원은 15명이며 필요시 쌍방 합의로 조정할 수 있도록 했다. 군사공동위 회의는 분기마다 한 차례씩 판문점·서울·평양 등에서 여는 걸 원칙으로 삼고, 필요하면 수시로 개최할 수 있다고 당시 규정했다.

이미아 기자 mi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