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가 산하 공공기관장을 임용할 때 사전 검증하는 인사청문 제도를 도입할 것으로 보인다.
전북도, 산하 기관장 인사청문 도입할 듯

임상규 전북도 기획조정실장은 22일 기자간담회에서 "시대 흐름에 맞는 인사청문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청문 대상이나 규모를 도의회와 협의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인사청문은 단체장의 인사권을 침해하는 만큼 조례나 규정이 아닌 협약형태로 추진될 전망이다.

그동안 산하 기관장에 대한 이런 검증절차가 없는 탓에 (산하 공공기관장 임용을 둘러싸고) 자치단체장의 낙하산 인사나 퇴직공무원의 회전문 인사라는 불필요한 논란과 비판이 제기됐다.

현재 17개 광역자치단체 중에서 서울, 대구, 광주, 전남, 충남 등 11곳이 인사청문 제도를 도입했다.

김대중 전북도의원은 "지방 공공기관은 시민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만큼 기관장과 임원은 도덕성과 업무수행능력, 전문성 등 자질과 능력이 입증된 인사가 중용돼야 마땅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인사청문 대상과 방법 등을 조만간 확정해 집행부와 협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