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화당 장병완(왼쪽부터), 자유한국당 김성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서울시 산하 서울교통공사의 고용세습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민주평화당 장병완(왼쪽부터), 자유한국당 김성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서울시 산하 서울교통공사의 고용세습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등 야 3당이 22일 ‘공공기관 채용비리’와 관련해 국정조사를 요구했다. 김성태 한국당, 김관영 바른미래당, 장병완 평화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은 내용의 ‘서울시 산하 서울교통공사의 친·인척 국정조사 요구사항’을 발표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서울시 산하 서울교통공사의 친·인척 비리의혹으로 촉발된 고용비리 의혹이 날이 갈수록 확대되고 있다”며 “서울교통공사를 시작으로 인천공항공사 등 국가 공기업에서 동일한 유형의 채용 비리가 제기된다”며 이유를 밝혔다. 이어 김관영 원내대표는 “채용비리와 고용세습은 민간과 공공영역을 막론하고 사회의 공정성과 신뢰를 훼손하고 있는 사회적 범죄”라고 정의한 뒤 “고용세습의 국민적 의혹을 해소하고자 야 3당 공동명의로 채용비리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한다”고 밝혔다.

장병완 원내대표는 “공공기관 종사자들이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라는 정부 정책을 악용한 불법 사례에 해당할 수 있다는 점에서 국조 둥을 통해 방지하자는데 인식을 같이한다”며 “민주당과 정의당도 진상규명에 동참하길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감사원 감사결과를 지켜보자’는 민주당의 주장에 대해선 “그 순간을 모면하기 위한 시간 끌기 작전”이라며 “거기에 국민의 분노를 묻어둘 수 없다”고 일축했다.

국정조사 시기 및 범위에 대해선 “오늘 안으로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박원순 서울시장이 국정조사에 포함되느냐’는 질문에 대해선 김성태 원내대표는 “당연히 포함된다”고 밝혔다. 반면, 장병완 원내대표는 “박 시장은 나오지 않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야 3당은 이와 함께 사립 유치원의 비리에 대한 국정조사를 요구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어린이집의 부정이 있다면 발본색원해야 한다”며 “일부 사립·공립 유치원에 대한 일탈로만 볼 게 아니라, 교육부 등 정부에 대해 경종을 울려야 한다”고 말했다.

배정철 기자 b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