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두, 싱가포르 국방과도 회담…방산분야 지속 협력키로
한-필리핀 국방장관회담…한반도 평화·방산협력 논의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20일 델핀 로렌자나 필리핀 국방장관과 회담을 하고 한반도 평화와 방산협력을 논의했다고 국방부가 밝혔다.

싱가포르에서 열린 제5차 아세안 확대 국방장관회의에 참석 중인 정 장관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남북관계 개선 추진 과정에서 필리핀의 협력을 당부했으며 로렌자나 장관은 한반도를 비롯한 역내 평화와 안정을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을 적극 지지한다고 화답했다.

양국 장관은 특히 국산 FA-50 및 호위함 등의 필리핀 군 현대화 사업 참여를 통해 공고해진 양국 방산협력을 높이 평가하고 상호 구축된 신뢰를 바탕으로 방산분야에서 지속해서 협력하기로 했다.

또 2019년 양국 수교 70주년을 앞두고 한-필리핀 공동 국방위원회를 필리핀에서 개최해 국방 분야 교류협력이 도약하는 계기가 될 수 있게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정 장관은 이어 응엥헨 싱가포르 국방장관과 회담을 갖고 한반도 정세와 국방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정 장관은 응 장관에게 평양 남북정상회담의 성과와 군사 분야 합의서의 주요 내용을 설명하고 지난 6월 북미정상회담 당시 장소 제공 등 적극적 지원을 한 싱가포르 정부에 사의를 표명했다.

응 장관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에 있어 역사적인 이정표가 된 북미정상회담이 싱가포르에서 개최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앞으로도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을 적극 지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양국 국방 장관은 해양안보 등 역내 공통위협에 대한 다자간 대처역량을 강화하고 군사교육교류 확대 및 국방기술협력 증진 등 국방·방산분야에서 지속적으로 협력을 강화키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